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이인제 전 최고위원 초청 신년 기자간담회 개최

이인제, “반드시 통일 시대 열어야 하며 통일 토대로 경제대국 이뤄야

 

▲사진 =<11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식당에서 이인제 새누리당 전 최고위원(6선)이 대선 출마 공식 발표를 앞두고 ‘통일과 개헌, 그리고 국가권력 개조 혁신론’이라는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소비자저널
[서울,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전병길 회장) 11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식당에서 대선 출마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는 이인제 새누리당 전 최고위원을 초청하여 통일과 개헌, 그리고 국가권력 개조 혁신론이라는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 전 최고위원은 새누리당 안팍의 잡음과 관련하여 개혁이든 혁신이든 민주정당의 틀 안에서 추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이 국민들에게 다시 사랑을 받으려면 쇄신을 통해 정권재창출의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가 리더십에 대한 부재를 설명하며 성장의 원천이 고갈되는 현 상황에 국가 리더십 부재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며 리더십 복원을 위해서는 권력구조의 혁신적 변화가 필요하며 강력한 리더십을 강조했다. 또한 차기 대통령은 취임 이후 6개월 내에 헌법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각제와 대통령제를 혼합한 이원집정제에 대한 새 정부의 견해도 밝힌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대한민국 현 실정으로 완전한 내각제 보다는 통일 이전까지 내정은 내각제, 외정은 대통령제인 이원집정제가 바람직하다는 소신을 밝혔다.

 통일은 곧 경제다라며 대한민국 당면 과제인 통일만이 지속적인 경제발전, 저출산과 청년실업, 이념갈등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통일뿐이라고 했다.

 또한 통일을 위해서는 지도자의 리더십 즉 결단력이 필요하다 통일의 시기가 왔을 때 지도자의 판단력과 결단력 추진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여 본인이 적합자라고 주장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한 예로 독일이 통일 후 경제대국으로 간 것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우리도 통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 북한 주민들은 사회적인 문화에 젖어 있다고 주장했다.

 전병길 한국인터넷신문방송협회장의 개성공단에 대한 문제점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은 원래는 햇볕정책이 설계가 잘되어서 평화통일로 가야 하는데 여러가지 문제로 최악인 상황이라고 주장하며 독일은 동방정책으로 동독을 평화적으로 무너뜨렸다. 일체의 돈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북한에 돈을 퍼주는건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청년문제에 대해서는 실업자 100만명 시대의 절망적인 현실이라고 주장하며 청년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 탄핵문제에 대해서는 탄핵은 새누리당 모두의 잘못으로 특정세력과 특정인에게 잘못을 몰아가는 것은 지나치다며 힘을 모아 통합과 화해를 통해 난국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치는 투쟁이며 진정한 전쟁은 대선인 만큼 대선승리를 위해 민주주의 윈칙 아래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에 대해서는 새누리당 대선 후보로 출마하겠다. 새누리당 대선 후보경선에 출사표를 다음 주 중 발표할 것이라며 대선 출마의지를 밝혔다.

 한편 12일 귀국 예정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에 입당해 함께 경쟁할 것을 제안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반 전 총장의 정체성이 보수라면 새누리당에 들어오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 새누리당에 와서 당을 재건하고 경쟁을 통해 후보가 되면 보수의 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