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천산힐링가펜션, 맑고 깨끗한 청정 단풍과 숙소 그리고 온천수 만나기

강천사 애기단풍 힐링가펜션 애기온천수를 아시나요

k‘ 강천사 애기단풍 맑은 숙소 특효온천수’

가을이다. 단풍 구경갈 시기다. 단풍중 애기단풍이 있다. 반 정도 크기여서 애기단풍이다.
깨끗하고 맑아서 애기단풍이기도 하다. 이 단풍은 전남 순창 강천산에 많다.
2.4킬로에 이르는 강천사 계곡을 타고 애기단풍나무가 즐비하다. 평지에 단풍이 있어 산에 올라가야 보는 단풍이 거북한 사람에겐 안성마춤이다. 남녀노소가 부담없이 맨발로 왕복 5킬로 가량을 걸으며 힐링하고 즐길 수 있는  강천사 애기단풍이 사람들을 맞이하는 시기다.

그곳엔 특효 음용온천수도 나온다.
강천산 온천수는 만성질환에 특효가 있다고 한다. 연세대 의과대학 이규재 교수가 지난해 7월부터 순창군 당뇨환자 54명을 대상으로 ‘강천산 음용온천수를 이용한 만성질환 임상효과 연구’을 했다. 온천수를 지속적으로 음용한 뒤 혈액 혈압 체지방 검사 등을 1차 2차 실시한 결과, 실험전 혈당이 130.6이던 것이 음용 한달후 117.3으로 낮아졌고 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39.1에서 음용후 125.9로 이완기 혈압이 75.4에서 71.4로 감소한 현상이 나타났다고 한다.

그만큼 공기도 좋고 깨끗하고 맑은 청정지역이란 것을 입증한 셈이다.
게다가 애기단풍 성격을 그대로 드러내는 숙소도 있다. 강천사힐링가펜션(전북 순창군 팔덕면 광덕로 610-11번지 063 653 7076, 010 9434 2900)이 그런 곳이다.
강천사에서 차량으로 3분 거리다. 500여 평 두 채에 20평 한 개 15평 두 개를 운영하고 있는 이곳은 말 그대로 애기펜션 같다.복층구조이며 바베큐파티도 가능하다. 이곳을 운영하는 주인은 보훈처 서기관으로 정년한 노 부부다.

안주인 김길순씨는 “젊었을 적 국내외 여러 곳을 두루 여행하며 깨끗한 잠자리와 친절한 주인이 운영하는 곳에서 숙박을 해 봤다. 그때 노후 그런 펜션을 그려왔다”며 “매일 시트를 갈고 먼지 하나 없는 침구에 아침을 간단히 나누는 공간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었다. 그저 사람 만나길 좋아하고 그들에게 뭔가 줄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규모나 성격으로 보아 애기단풍에 걸맞는 애기펜션인 셈이다.

뿐만아니라 이곳에는 사월이면 데이지 꽃잔디 솔패랭이 매발톱꽃이 하얀색부터 형형색색 핀다. 오월부터 십일월까지 장미가 만발해 애기같이 작은 규모의 장미축제가 열린다. 여름엔 봉숭화 채송화 백일홍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다. 시월엔 구절초와 국화가 만발한다. 꽃 구경을 나름 할 수 있는 곳이다.

지난 봄에 왔다가 다시 찾는다는 이 모씨(창원시 거주)는 “깔끔한 숙소였다. 친절한 주인의 말 한마디가 잊혀지지 않았다. 강천산의 청정한 모습이 어울어져 가슴에 울림이 남았다. 그걸 다시 느끼기 위해 찾았다”고 말했다.

강천산의 애기단풍 애기펜션 애기온천수가 유혹하는 가을이다.

김대혁 선임기자

 

김대혁 기자

김대혁 기자

( 전남 광주 ) == 김대혁 기자입니다 ( hdk0560@hanmail.net )입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