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MICE(마이스) 산업 대외홍보 ‘서포터즈’ 35명 선발, 발대식 출범, “경기도 MICE 홍보 전문가”

▲사진 : 경기MICE 홍보포스터 사진제공:경기도 ©소비자저널
▲사진 : 경기MICE 홍보포스터 사진제공:경기도 ©소비자저널

우리가 경기도 MICE 홍보 전문가

[서울,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경기도(도지사 남경필)와 경기관광공사(사장 홍승표)는 경기도 MICE(마이스) 산업 대외홍보를 담당할 ‘서포터즈’ 35명을 선발, 23일 수원노보텔 앰버서더호텔에서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4기를 맞은 경기 마이스 서포터즈(G-MICEters; Gyeonggi-MICE+Supporters)는

MICE 산업에 열정이 있는 수도권 대학생 35명으로 선발됐다. 이들은 5월부터 12월까지 8개월 간 도내 MICE를 알리기 위한 홍보 캠페인 및 국제행사 지원 등을 통한 현장체험에 나선다.

특히 이들은 일반인에게 다소 생소한 MICE 산업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전개한다. 도내 신규 회의장소를 직접 답사하여 발굴하고, 국제회의나 전시 및 이벤트를 준비하는 국내외 주최자들에게 대한민국 최적의 MICE 산업지로서의 경기도를 알리는 메신저 역할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에 선발된 MICE 서포터즈들에게 유니폼과 함께 위촉장, 서포터즈 명함 등을 수여했다. 서포터즈들은 매월 도내 신규 차별화된 회의장소(Unique Venue) 취재, 인센티브 단체 투어코스 개발 등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또한 ‘2016 국제로타리 세계대회(5.28~6.1, 킨텍스)’, ‘Korea MICE Expo(6.9~6.10, 송도 컨벤시아)’ 등 MICE 행사에 참여해 직접 현장 지원 업무를 맡아 마이스 산업을 체험하게 된다.

MICE(마이스)는 회의(Meetings), 포상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s), 이벤트 및 전시(Event & Exhibitions) 등을 의미하는 단어 첫 글자를 딴 조어로, 최근 각 지자체마다 자체 뷰로를 설립하여 MICE(마이스) 산업을 육성 중이며 공사는 경기 MICE뷰로를 운영하며 도내 마이스 산업을 책임지고 있다.

공사 경기MICE뷰로 이동렬 단장은 “경기 MICE 서포터즈는 연계 분야 전공 뿐 아니라, 어학·경영 등 다양한 전공과 특기를 가진 학생들이 선발된 만큼 서로 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미래의 MICE 전문가로서 성장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경험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댓글 이용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