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전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사진*전주시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주시가 오는 2일부터 영농 종사자 5053명(2886㏊)을 대상으로 총 56억여 원  규모의 기본형 공익직불금을 지급한다.

전주시는 지난 4~5월 기본형 공익직불금에 대한 신청을 받아 자격요건 검증을 거쳐 지급대상자를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직불금 신청자 중 농지형상과 기능유지 등 17개 준수사항에 대한 이행점검을 추진해 농지를 적정하게 유지·관리하지 못하거나 농약 안전 사용기준을 지키지 않는 등의 위반이 확인된 경우에는 10%에 해당하는 직불금을 감액했다. 
  
먼저 농지면적이 0.5㏊ 이하로 영농 종사기간 3년 이상, 농촌지역 거주 3년 이상 등 소농직불 지급조건 8가지를 충족한 농업인에게는 소농직불금이 지급되며, 소농직불금은 총 12억7500만 원 규모로, 1064명에게 농가당 120만 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농지면적 0.5㏊를 초과한 농업인에게는 면적직불금이 지급되며, 면적직불금은 면적별로 구간을 나눠 차등 지급되는 것으로, 총 3989명에게 43억3200만 원이 지급된다. 

황권주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직불금 지급이 코로나19와 재해 등 어려운 시기에 농업 현장을 꿋꿋이 지키는 농업인에게 도움이 되고,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행 2년차를 맞은 공익직불제는 농업·농촌의 공익기능 증진과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위해 일정 자격을 갖추고 준수사항을 이행하는 농업인에게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The post 전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Powered by WPeMat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