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운영..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임실군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임실군은 군민들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및 등록에 대한 편의 및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1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그 결과 2월 26일 임실군 보건의료원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되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및 등록 지원에 나선다.

만 19세 이상 성인은 누구나 신분증을 가지고 임실군 보건의료원에서 등록 가능하며, 언제든지 등록을 변경하거나 철회할 수 있다.

양형식 보건의료원장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이 빠른 시일내 정착되길 바란다”며, “지속적인 홍보로 접근성을 높이고 적극적인 상담·등록으로 죽음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해 연명의료에 대해 이해하고 결정하는데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질병이나 사고로 회생이 불가할 경우를 대비해 본인이 연명의료 중단 의사를 문서로 남기는 것을 말한다. 

The post 임실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운영..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Powered by WPeMat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