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학교, 거점국립대 발판 다지고, 지역사회와 동행..

전북대학교, 거점국립대 발판 다지고, 지역사회와 동행..
▲사진*김동원 전북대학교총장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거점국립대학으로서 발판을 다지고, 지역사회와 따뜻한 동행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은 5일 오전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2년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대학 운영 포부를 밝혔다.

이날 김 총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상황에서도 전북대는 지난해 국립대 최고 수준인 524억 원의 국가 시설 예산을 확보했다”며 “여기에 BK21 4단계 사업에도 선정돼 앞으로 7년 간 586억 원에 달하는 국비와 대학원 혁신사업 142억 원까지 728억 원을 우수 연구인력 양성에 투자하게 됐다”며 그간의 성과를 말했다.

이어 “한국표준협회 주관 대학서비스 평가에서도 우리대학은 2년 연속 지방 국립대 1위에 오르는 등 학생 만족도에서도 전국 최고 수준임을 입증했다”면서 “약대 신입생 선발과 대학본부 리모델링, 법전원 신관 완공, 동물의약품 안전 및 효능평가센터 신축설계 등 교육·연구 개선사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년을 돌아본 김 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이 캠퍼스 생활에 제약을 받은 부분과 위축된 경기 탓에 졸업생들이 좋은 일자리를 잡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에 대한 아쉬움도 표했다.

김 총장은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전북대는 거점국립대의 발판을 다지고, 지역사회와 따뜻하게 동행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정신에 맞는 대학 운영을 통해 플랫폼 대학으로의 위상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총장은 “코로나19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한 캠퍼스 환경 구축과 학부 및 대학원 교과과정 개정 작업의 마무리, 10개 국가 거점국립대 간 학사교류 강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할당 비율 확대, 융·복합 시대에 부합하는 교육 혁신과 연구 경쟁력 강화 등에 적극 나설 것”을 피력했다.

또한 김 총장은 “학생 중심의 교과과정과 융·복합 교육 활성화, 대학원 교육 내실화를 골자로 한 세부안을 새 학기부터 시행하고, 거점국립대 간 학사교류 역시 전북대가 주도해 매년 대학별로 100명 이상 교류를 목표로 학생선발 기준이나 학점 부여 방식, 지원방안 등을 마련 중에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총장은 “지난해 신설된 전북권역 원격교육 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지역 대학들의 교육역량 강화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총장은 “졸업생들에게 더 좋은 일자리 제공을 위해 공공기관 지역인재 할당 비율을 현행 30%에서 비수도권 지역대학 졸업생 20%를 추가해 50%로 확대하는 방안을 김윤덕 의원을 중심으로 한 지역 정치권 등과 공감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법안으로 발의하는 내용을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김 총장은 “자기주도적 혁신을 위해 단과대학을 비롯한 학과의 자율적인 혁신 프로그램 개발에 대해 지원을 강화하고 대학 본부에 연구처를 신설, 대학원 기능을 강화하는 등 교수들의 연구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동원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은 지식을 어떻게 연결하고, 융합해야 하는지에 대해 달려있다. 학문간 영역을 넘나드는 통섭교육을 더욱 진지하게 모색해야 할 때”라며 “꾸준한 걸음으로 만리를 가는 ‘우보만리’의 우직한 소처럼 비록 더디더라도 성실함으로 계획했던 일들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The post 전북대학교, 거점국립대 발판 다지고, 지역사회와 동행..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Powered by WPeMatico